•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모비스, 핵심부품 실적개선·환율효과…2분기 영업이익 전년 比 18% 증가

현대모비스, 핵심부품 실적개선·환율효과…2분기 영업이익 전년 比 18% 증가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모비스 역삼 사옥
현대모비스 역삼 사옥의 모습/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올해 2분기 영업이익 6272억원을 기록하며 실적 개선을 이어갔다.

현대모비스는 24일 올해 2분기 매출액 9조4623억원, 영업이익 6272억원을 기록해 각각 전년동기 대비 6.5%, 18.1% 증가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644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6.6%의 증가세를 보였다.

2분기 매출 중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분야 매출이 7조578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2% 늘었고, 고객서비스(A/S)부문 매출도 12% 증가한 1조8840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 18조200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6% 증가했고, 영업이익 1조1210억원, 당기순이익 1조1303억원을 기록해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4.3%, 11% 늘었다.

현대모비스는 전기차 생산량 증가에 따른 전동화 부품 공급 증가와 첨단 멀티미디어 제품 등 핵심 부품 공급이 늘어난 것이 모듈과 핵심부품 부문 실적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2분기 전동화 부품 매출은 659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82.2%로 크게 증가했다. 이와 함께 달러 강세에 따른 환율도 영업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를 대상으로 8억4500만 달러 규모의 핵심 부품 수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하반기에도 전동화 부품 신규 시장 진입 추진, 주요 신제품 홍보 활동 강화 등을 통해 연간 수주 21억 달러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에 주주가치 제고 정책의 일환으로 다양한 주주 환원 정책을 실시했다. 기보유 자기 주식 204만주에 대한 소각을 지난 4월 완료했으며, 올해 처음으로 주당 1000원의 분기 배당을 실시한다. 이는 지난해 배당의 25% 수준이며, 지난 6월말 기준 주식 보유 주주에 대한 분기 배당은 다음달 9일에 지급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