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화페인트, 남인도 첸나이 車 내외장용 도료 법인 설립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5.6℃

베이징 -4℃

자카르타 27.6℃

삼화페인트, 남인도 첸나이 車 내외장용 도료 법인 설립

박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화페인트공업은 인도 자동차 내외장 도료 시장에 진출한다.

삼화페인트는 24일 인도 첸나이에 페인트 유통·판매 법인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신규 법인 지분율은 삼화페인트공업㈜이 90%, ㈜삼화로지텍이 10%다. 삼화로지텍은 삼화페인트공업의 100% 자회사로 화물운송업을 영위한다.

첸나이는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에 자리한 항만도시다.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지리적 이점으로 한국 기업의 생산법인이 대거 진출해있다.

삼화페인트 남인도 법인은 이 시장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자동차도료 기술 전문 영업시스템을 구축하고 자동차 내외장재용 플라스틱 도료의 유통·판매를 추진할 예정이다.

디자인 및 컬러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자동차제조사의 글로벌 공용 모델 개발에 참여함으로써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삼화페인트 관계자는 “자동차 내외장재 도료는 당사 아이템 중에서도 최근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부문”이라며 “해외에서의 신시장 개척으로 지속적인 성장 계기를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화페인트는 2016년 인도 북부 노이다 지역에 현지법인을 신설하고 전자재료 플라스틱 도료공장을 구축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