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중무역전쟁 전방위 확전, 미 관세에 중 농산물 구매 중단, 환율조작 논란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미중무역전쟁 전방위 확전, 미 관세에 중 농산물 구매 중단, 환율조작 논란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8. 06. 0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대통령 "위안화 환율 역사상 최저수준, 환율조작"
중국 "미국산 농산물 구매 중단"
미,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10%, 25% 관세 부과
미, 대중 관세 인상,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China US Trade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상대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에서 환율 문제로까지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6월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미·중 정상이 합의한 ‘관세전쟁 휴전’은 한달여 만에 사실상 폐기됐다. 사진은 스티븐 므누친 미 재무부 장관·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지난달 31일 중국 상하이(上海) 시자오(西郊) 호텔에서 논의를 하는 모습./사진=상하이 AP=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상대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에서 환율 문제로까지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5일(중국 현지시간) 위안화 환율의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1달러=7위안’의 벽이 깨지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중국이 자국 통화 가격을 역사상 거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뜨렸다. 이것은 환율 조작이라고 불린다”며 정면으로 비판했다.

아울러 중국 상무부와 국가개발개혁위원회는 6일 새벽 온라인 성명을 통해 “관련 중국 기업들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중단했다”며 지난 3일 이후 구매한 미국 농산물에 대한 관세 부과를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과 중국 관영 신화(新華)통신이 전했다.

중국의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25%의 고율 관세 부과 대상이 아닌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 3000억달러어치에 대해 다음달 1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보복 조치로 보인다.

이에 따라 6월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미·중 정상이 합의한 ‘관세전쟁 휴전’은 한달여 만에 사실상 폐기됐다.

위안화 환율은 5일 달러당 7위안 선을 돌파했다.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와 중국 경기 하방 전망이 작용했다. 역내 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포치(破七)’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중이던 2008년 5월이 마지막이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4건의 트윗을 올려 중국이 위안화 평가절하를 용인하고 있다며 환율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역사상 유명한 중국의 환율 조작에 근거할 때 미국인들이 관세를 부담하고 있지 않다는 것은 모두에게 훨씬 더 명확하다”며 “미국은 수백억 달러를 (관세로)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우리의 사업과 공장을 훔치고, 일자리를 해치며 우리 노동자의 임금을 떨어뜨리면서 농부들의 (농산물) 가격에 해를 끼치기 위해 환율 조작을 항상 활용해 왔다”며 “더이상은 안된다”고 말했다.

중국이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방침에 따른 수출품 가격 인상 압박을 완화하기 위해 위안화 평가절하를 유도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은 불공정한 무역관행과 환율 조작으로 미국에서 가져가는 수천억달러를 계속 받으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며 “너무 한쪽으로 치우쳐 있기 때문에 수년 전에 중단됐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위안화 가치 하락은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대한 관세 부과에 대해 미국산 수입물량이 대미 수출의 3분의 1수준에 불과해 ‘동일 규모’의 보복을 할 수 없는 중국의 대응 카드라는 해석이 있다.

CNBC방송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환율을 무기화하고 있다는 것이 많은 전문가에게는 확실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중단 선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새로운 관세 부과에 대한 보복이면서 그의 핵심 지지층인 중서부 ‘팜 벨트(Farm Belt·농장지대)’를 직접 겨냥한 것이다.

이에 트럼프 행정부는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를 인상하고, 환율 ‘관찰대상국’인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