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캔맥주 한 모금, 소음 한 시간? ‘길맥’ 때문에 잠 설칩니다

[카드뉴스] 캔맥주 한 모금, 소음 한 시간? ‘길맥’ 때문에 잠 설칩니다

백수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08.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캔맥주 한 모금, 소음 한 시간? ‘길맥’ 때문에 잠 설칩니다

무더운 한여름 밤


야외테이블에 앉아 먹는 술 한잔


여기가 편의점 앞에 설치된 테이블이라면?


누군가에게는 낭만이겠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소음일 뿐입니다


편의점, 야외테이블, 길맥, 이대로 괜찮을까요?


*길맥(길거리 맥주)


디자인: 박종규hosae1219@asiatoday.co.kr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