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범진보 이낙연·범보수 황교안... 대선주자 선호도 1위(상보)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범진보 이낙연·범보수 황교안... 대선주자 선호도 1위(상보)

임유진 기자,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0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범(凡)진보진영 차기 정치 지도자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범보수진영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가장 적합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9~11일 사흘 간 실시한 8월 2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9%p)에서 차기 지도자 적합도를 물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범진보진영의 경우 이 총리(28%)에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7.8%),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4.7%) 순으로 나타났다. 범보수진영은 황 대표(19.4%)에 이어 유승민(13.5%)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홍준표(6.9%) 전 한국당 대표 순으로 조사됐다.



 

범진보진영 1위를 기록한 이 총리는 지난 1월 3주차 조사 당시 선호도 14.9%와 비교하면 적합도가 두 배 가까이 뛰었다. 범보수진영 1위를 기록한 황 대표는 지난 1월 3주차 조사(19.8%)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이 총리와 2등인 이 지사의 격차가 20%p 정도 벌어진다"면서 "민주당 지지층에서 압도적으로 지지한 덕분"이라고 진단했다. 김 소장은 "황 대표에 대한 지지는 양극화됐다"면서 "지지율 상승을 위해 젊은 층을 어떻게 유인할지가 당면 과제"라고 진단했다.


◇조국 법무장관 적합 52.4%…부적합 40.4%

 

국민 50.8%는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조국 전 민정수석을 지명한 것에 대해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잘 못한 일'이라는 부정 응답은 41.3%로 집계됐다. '잘 모름' 등의 답변은 8%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별로 긍정 의견은 문재인정부의 지지세가 큰 40대(62.8%)와 30대(57.2%)에서 가장 높았다. 부정 의견은 60세 이상(50.7%)과 50대(46.9%)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전통적으로 여당 지지층이 두터운 전남·광주·전북에서 73.9%가 긍정 평가했다. 부정 평가는 TK에서 62.4%로 가장 높았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91.6%가 조 후보자 지명을 긍정평가했다. 반면 한국당의 지지층에서는 89.4%가 부정평가했다.




김 소장은 "장관 인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임에도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잘 못했다'는 의견도 40%를 넘는다"면서 "향후에도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적합도를 물은 결과 '적합하다'는 응답은 52.4%였다. '매우 적합하다'는 39.3%, '적합한 편'은 13.1%였다.'부적합하다'는 응답은 40.4%였다. '매우 적합하지 않다'는 26.1%, '적합하지 않은 편'은 14.3%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7.2%다.


◇정당 지지율…민주>한국>정의>바른미래 순

 

정당 지지율은 여당인 민주당이 36.0%로 가장 높았다. 제1야당인 한국당은 27.1%로 집계됐다. 정의당 8.2%, 바른미래당 5.9%, 민주평화당 4.5%, 우리공화당 2.2%, '지지정당 없음' 무당층은 12.7%였다.


민주당은 7월 5주차보다 0.4%p 하락한 36.0%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에서 49.8%로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가 44.0%로 가장 많이 지지했다. 20대 42.9%, 50대 37.0%, 19세 이상 20대 33.0%순이다.


한국당은 2주 전보다 0.8%p 소폭 오른 27.1%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 39.8%로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41.1%로 가장 많이 지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9~11일 사흘간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115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6.9%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9%p다.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