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7월 가계대출 6조2000억원 늘어…전년 대비 6000억원 확대

7월 가계대출 6조2000억원 늘어…전년 대비 6000억원 확대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7월 누적 증가 규모 24조2000억원…15조원 줄어
지난달 전 금융권에서 취급한 가계대출이 6조원 넘게 증가하면서 지난해보다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권은 전세자금 대출 수요 증가 등으로 1년 전보다 크게 늘었지만, 저축은행 등 2금융권 가계대출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13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7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은행과 2금융 등 전 금융권에서 7월에 취급한 가계대출은 6조2000억원이 늘었다. 1년 전과 비교해 6000억원 확대된 수준이다. 하지만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누적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총 24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9조2000억원)보다 15조원 축소됐다. 가계대출 증가폭은 2017년 이후 지속적으로 둔화되고 있다.

업권별로 보면 은행권은 7월에만 5조8000억원 증가해 1년 전보다 1조원 확대됐다. 2017년 7월 6조7000억원에서 지난해에는 4조8000억원으로 줄었다가 다시 확대된 것이다. 2금융권은 7월에 4000억원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5000억원이 축소됐다. 하지만 3000억원이 감소한 지난해 7월과 비교하면 7000억원이 늘어난 셈이다.

대출별로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로 인해 3조6000억원 늘었다. 지난해보단 5000억원 증가한 수준이다. 2금융권 주담대는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1조4000억원 감소했다. 은행권과 2금융권 기타대출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각각 2조2000억원과 1조8000억원 늘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영향으로 가계대출 증가폭이 다소 확대됐지만 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올해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2017년 이후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