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둔촌주공 등 서울 재건축물량 10월 선분양 하나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7.4℃

베이징 12℃

자카르타 29.4℃

둔촌주공 등 서울 재건축물량 10월 선분양 하나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관리처분인가 단지 상한제 피하려 분양승인 속도
사업 연기하면 금융비용 늘어 '울며겨자먹기식'할 듯
basic_2018
서울 재개발·재건축사업 단지들이 선분양과 후분양을 놓고 고심에 빠졌다.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을 투기과열지구로 확대하면서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가 사정권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점이 ‘최초 입주자모집공고’로 일원화되면서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일부 단지들에서 분양을 서두를 전망이다. 선분양으로 선회해 분양가상한제를 피해 10월 전 분양승인을 받기 위해서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재 서울시에서 66개 단지, 6만 8406가구가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았다.

최대 규모의 재건축 사업으로 불리는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단지 조합은 이날 긴급 이사회를 열고 대응책 논의에 나섰다. 둔촌주공은 건립 가구 수가 1만2032가구로 일반분양이 4787가구에 달한다. 현재 철거작업을 진행중인 둔촌주공 조합은 9월 관리처분계획 변경 총회를 열 예정이었다.

둔촌주공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분양가 산정을 두고 마찰을 겪으면서 후분양을 검토했지만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게되면서 선분양을 고려하고 있다.

둔촌 주공 재건축 시공사인 현대건설 등은 일반분양 시점을 10월 중으로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당초 둔촌주공 조합의 희망 분양가는 3.3㎡당 3600만~3800만원 수준이지만 HUG 책정 평균 분양가는 이보다 1000만원 가량 낮은 2500만∼2600만원이다. 하지만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게 되면 이마저 받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분양가상한제 도입으로 우려됐던 주택공급 위축의 영향은 미미할 전망이다.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사업을 연기할 수 있지만 금융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워 결국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분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현재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재건축 단지의 경우 분양을 서두를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사업을 연기하면서 분양을 늦출 수는 있지만 금융비용 등이 발생하기 때문에 무작정 기다리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역시 이번 분양가상하제 적용으로 인해 공급 축소는 없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2007년 1월 분양가상한제 발표 이후 시행 전까지 9개월간 사업 인허가가 집중됐다”며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과 도시 규제 개선 등으로 지속적으로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