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담대 금리 더 떨어진다…“대출 시점 늦추는 게 이득”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4℃

도쿄 3.7℃

베이징 -0.1℃

자카르타 26.4℃

주담대 금리 더 떨어진다…“대출 시점 늦추는 게 이득”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달 1%대 주담대 등장할 수도
변동금리 기준 되는 코픽스도 하락 전망
KakaoTalk_20190813_155829171
은행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받으려는 금융소비자들은 대출 시점을 최대한 늦추는 게 이득이 될 전망이다. 한국은행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시장금리도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주담대 금리가 더 떨어진다는 얘기다. 특히 혼합형(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더 낮다. 고정금리 주담대를 선택하는 게 이자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변동금리를 선택하려는 금융소비자들도 한 주 기다리면 더 싸게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변동금리 주담대의 기준금리가 되는 코픽스 지수가 저금리 영향에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의 주담대 혼합형(고정)금리가 최근 한 달 사이 적게는 0.25%포인트에서 많게는 0.35%포인트 떨어졌다. 혼합형(고정)금리 주담대는 대출을 받을 시점부터 5년간 금리가 고정되지만 이후에는 변동금리로 바뀌는 대출이다. 금리 수준이 가장 낮은 곳은 국민은행으로, 최저 2.15%에서 최고 3.65%를 적용하고 있다. 금리가 가장 높은 곳은 KEB하나은행이었지만, 이 곳 역시 최저 2.527%의 금리를 적용하고 있었다.

혼합형(고정)금리는 더 하락할 전망이다. 기준금리가 되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채 금리는 지난해 말 2.089%에서 이달 12일 1.392%로 0.697%포인트 하락했다. 이 같은 추세를 감안하면 ‘금리 1%대 주담대’가 다음 달이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변동금리 주담대도 내림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별로 조금씩 차이는 보이지만 최저금리가 2% 후반대에서 3% 초반대를 나타내고 있다. 게다가 이달 16일엔 7월 코픽스 지수가 공시되고, 이를 반영한 변동금리 주담대가 19일부터 나온다. 한 주만 기다리면 금융소비자들은 보다 싼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코픽스 지수는 4개월 연속 하락하고 있다.

한편, 혼합형(고정)금리 주담대와 변동금리 주담대의 금리 격차가 많게는 1%포인트 이상 벌어지면서 대출 갈아타기 수요가 늘고 있다. 은행에서 주담대로 5억원을 금리 3.5%로 빌렸다면 내야할 대출 이자만 연간 1750만원에 달한다. 하지만 대출을 바꿔 금리 수준을 1%포인트 낮췄다면 이자 부담을 연간 500만원이나 줄일 수 있다. 주담대는 보통 10년 이상 장기간 이용하는 만큼 수천만원에 달하는 이자 부담을 덜게 되는 셈이다. 하지만 대출 갈아타기도 주의할 점이 있다. 대출을 받은 지 3년이 지나지 않았다면 중도상환수수료율을 지불해야 한다. 중도상환수수료가 대출원금의 1.2~1.4% 수준이 되는 만큼, 이자 감소폭보다 수수료 부담이 크다면 기존 대출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 아울러 대출을 변경할 경우 대출 한도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하지만 신잔액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 주담대로 갈아타는 경우에는 한도가 줄어드는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신잔액 코픽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존에 받은 대출한도를 이어갈 수 있도록 했기 때문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경제보복 등으로 인해 글로벌 경기가 침체되자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저금리 장기화로 인해 주담대 금리 내림세는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