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타는 청춘’ 김혜림-김광규 티격태격 케미…최성국 “사귀면 안 되냐”
2019. 08. 2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4.4℃

베이징 18.7℃

자카르타 21.6℃

‘불타는 청춘’ 김혜림-김광규 티격태격 케미…최성국 “사귀면 안 되냐”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0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김혜림과 김광규의 티격태격 케미에 최성국이 "사귀면 안되냐"고 발언해 눈길을 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멤버들은 가평으로 떠났다.


장호일은 "평소에 날씨요정인데 오늘은 망한 것 같다"며 "여행은 1년7~8개월 만에 오는 건데 비가 이렇게 많이 올 줄 몰랐다"고 폭우를 언급했다.


특히 이날 김광규, 김혜림은 티격태격 하며 나름의 케미를 더해 관심을 모았다.

김광규는 입술에 물집이 생겨있었고 김혜림을 향해 “옮았다”며 투덜거리기도 했다.

최성국과 이연수도 함께 등장했고 최성국은 김광규, 김혜림에게 "저희 신혼 여행 다녀오는 길이다"며 "절 받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최성국은 김광규에 "부탁인데 두 사람 사귀면 안 되냐"고 농담해 폭소를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