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같이 펀딩’ 노홍철 “김태호PD와 일상서도 자주 연락, 익숙하다”

‘같이 펀딩’ 노홍철 “김태호PD와 일상서도 자주 연락, 익숙하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같이 펀딩' 노홍철/사진=MBC

 ‘같이 펀딩’ 노홍철이 김태호PD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MBC 새 예능 프로그램 ‘같이 펀딩’의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노홍철은 “김태호PD와 자주 연락하는 편이다. 연출자지만 친한 형이고 동료다. 오랜만이라는 느낌보다는 김태호 PD와 일상에서 자주 연락하는 편이다. 형이 잠깐 충전하러 갔을때도, 내가 쉴 때도 계속 연결된 느낌이었고, 그 연결을 비공개에서 공개로 전환한 느낌이다. 친한 동료와 함께 재밌게 노는 그런 익숙한 감정이다”고 말했다.


‘같이 펀딩’은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유준상의 ‘국기함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유인나의 ‘오디오북’, 노홍철의 ‘소모임 특별전’까지 이어진다. 1차 라인업 이후 어떤 주인공들이 자신만의 개성이 담기 생각을 실현하기 위해 등장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같이 펀딩’은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에 첫 방송되며, 첫 방송 후 시청자들의 펀딩이 진행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