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윤정 피해 대회출전 미뤘다”는 김성령 과거발언 눈길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5.6℃

베이징 -4℃

자카르타 27.6℃

“장윤정 피해 대회출전 미뤘다”는 김성령 과거발언 눈길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방송 일부. /방송화면 캡처

1987년 미스코리아 진 장윤정이 20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 가운데 배우 김성령이 그를 피해 미스코리아 출전을 미뤘다는 과거 발언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의 '여전히 아름다운지' 특집에는 장윤정이 출연했다.

장윤정은 "너무 오랜만에 방송 출연이라 떨린다"며 "여성 MC들이 많은 프로그램이 별로 없더라. 평소 '비디오스타'를 자주 챙겨본다"고 밝혔다.

방송에서 MC 박나래는 "배우 김성령씨가 1987년에 (미스코리아 대회에 ) 나가려고 했는데 장윤정씨를 보고 1988년에 나갔다고 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장윤정은 "다른 사람을 잘못보고 한 거 아니냐"며 "다른 건 모르겠는데 말을 굉장히 잘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013년 김성령은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에서 "87년에는 도저히 용기가 안 나서 못 나가겠다. 만약 그때 나갔으면 내가 장윤정씨와 붙게 되는 상황이었다"며 "그래서 내가 장윤정씨를 살짝 피래서 다시 진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장윤정이 출전한 미스코리아 대회 1년 뒤 열린 1988년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김성령은 진으로 당선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