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수미 “야당이 조국 안된다며 사노맹 마녀사냥 또 시작”
2019. 08. 2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4.4℃

베이징 18.7℃

자카르타 21.6℃

은수미 “야당이 조국 안된다며 사노맹 마녀사냥 또 시작”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은수미 페이스북
은수미 경기도 성남시장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은수미 경기도 성남시장은 14일 페이스북에 "왜 당신은 그때 사람들의 아픔을 외면했냐. 사노맹에 더이상 무례하게 굴지 말라"는 글을 게시했다.

은 시장은 앞서 조국 후보자와 사노맹 사건에 연루돼 1992년 구속돼 6년간 복역한 뒤 출소했다.

은 시장은 "조국은 안 된다는 야당 정치인에게 묻는다. 왜 당신은 그때 독재와 인권유린, 다시 떠올리기 힘든 죽음과 같은 고통에 저항하지 않았느냐. 왜 사람들의 아픔을 외면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지난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조 후보자는 과거 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다.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은 시장은 "사노맹과 연관된 모든 사람은 담담히 그 대가를 치렀다. 때가 되면 터지는 빨갱이 사냥의 무례함에도 눈을 감았다. 그리고 묻지도 않았다"며 "그러면 당신은 왜 그때 저항하지 않았느냐. 독재가 정당하다고 생각했냐고 되묻고 싶다"고 일침했다.

특히 은 시장은 "야당이 조국이 안된다며 사노맹 마녀사냥을 또 시작했다. 사노맹과 연관되었던 사람들이 무슨 요구라도 하던가. 왜 아무말도 하지 않았거나 독재에 동조했던 사람들이 아니라 온갖 대가를 다 치른 사람들이 이 무례함을 견뎌야 하나"라며 분노했다.

그는 "박노해 백태웅 은수미 조국만이 사노맹이 아니다. 사람의 고통에 공감했던 수많은 젊은 영혼이 사노맹이었다"며 "이들에게 더이상 무례하게 굴지 말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