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실화탐사대’ 안작가 누구?…인문학공동체 회원 “아내라는 사람에 키스하라고” 충격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실화탐사대’ 안작가 누구?…인문학공동체 회원 “아내라는 사람에 키스하라고” 충격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2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MBC ‘실화탐사대’에 등장한 베스트셀러 작가로 알려진 안작가의 실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는 안작가에 대해 파헤쳤다.


안작가는 서울대 재학 중 미국 유학을 떠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가 직접 만든 인문학 커뮤니티는 회원수가 1만3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작가는 앞선 강의들에서 “제가 오기로 결심을 하게 된 것은 딱 하나입니다 거의 다 여자분들이라는 것. 왜냐면 대한민국을 바꾸려면 이제는 여자분들이 일어서야 된다”라고 말했다.

안작가는 “저는 벤처 1세대입니다. 저는 첨단적인 것을 항상 개발하면서 왔기 때문에 여러분 탱탱볼 아시죠? 다 제가 만든 것입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한 회원은 “(커뮤니티) 멤버 중에 어떤 여자가 있으면 안작가 아내라는 사람에게 키스하라고 해요”라며 “(만약에) 키스를 받았어요 그러면은 성공한 거로 생각해서 합류해버리는 거야 안 작가가”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안작가는 현재 구치소에서 재판을 기다리고 있으며 그는 불법 게임장 운영으로 한 차례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한편 방송 후 지난 6월 10일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사기 혐의로 A씨를 구속한 사실이 함께 관심을 받고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인문학 강의를 위한 SNS 커뮤니티를 만든 뒤 회원을 모집했으며 이 중 9명의 회원에게 노후를 보장해주고 수익금도 나눠주겠다며 센터(공동체) 건립 투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5년 동안 모두 7억원의 투자금을 모았고, 이를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밝힌 명문대 학력, 유명 작가 등의 이력은 모두 거짓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센터 건립 역시 추진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