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감원, 제2핀테크랩 입주 핀테크 업체 대표와 간담회 개최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금감원, 제2핀테크랩 입주 핀테크 업체 대표와 간담회 개최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감독원은 14일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서울 금융중심지 제2핀테크랩에 입주하고 있는 핀테크 업체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 수석부원장은 제2핀테크랩을 방문해 입주사 지원프로그램 운영 및 확대 계획 등과 관련해 의견을 청취했다. 이후 국내에 진입한 해외 핀테크사, 해외 진출 계획이 있는 국내 핀테크사 및 핀테크랩 운영사 대표 등과는 별도의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제2핀테크랩은 올해 7월 핀테크 스타트업에 대한 양질의 지원서비스 제공을 통한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 및 일자리 창출 목적으로 서울 위워크 여의도역점에 개관한 곳으로 현재 국내 11개 기업, 해외 5개 기업 등 총 16개 기업이 입주해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국내 핀테크 산업 발전방안 및 서울 금융중심지의 핀테크 산업 중심지로의 성장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국내 진입을 결정한 배경, 향후 계획 등 해외 핀테크 기업들이 한국을 바라보는 시각과 전망 등을 듣고 서울 금융중심지가 핀테크 중심지로 성장하는데 있어 규제환경 등 보완해야 할 사항과 국내 진입과 해외 진출 관련 애로·건의사항 등도 청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핀테크 기업들은 영어사용 환경 지원, 기업 설립 및 직원 고용시 세제혜택 제공, 개발 서비스 시범적용 기회 제공 등을 건의했고, 지속적인 소통 채널 운영도 요청했다.

금감원은 핀테크 현장자문서비스 확대 등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들과 건의사항 등을 검토해 핀테크 회사들을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 같은 노력을 통해 해외 핀테크 회사들이 국내에 진입해 성장하고, 국내 핀테크 업체들은 자유롭게 해외로 진출하는 핀테크 산업 허브로서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서울 금융중심지 해외 IR 개최시에도 해외 핀테크 기업들을 대상으로 국내 핀테크 시장의 강점 등을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