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알밤, 두나무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0억 투자 유치
2019. 08.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8.1℃

베이징 29.8℃

자카르타 29.2℃

알밤, 두나무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0억 투자 유치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출퇴근관리·급여계산 자동화 서비스 알밤을 운영하는 푸른밤은 14일 2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투자 참여사는 두나무앤파트너스,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이다. 신규 투자사로 참여한 두나무앤파트너스가 10억원을, 기존 주주인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와 베이스인베스트먼트가 각 5억원을 투자했다. 이로써 푸른밤의 누적 투자 유치액은 70억원에 이르렀다.

푸른밤은 2014년 알밤 론칭 이래 출퇴근 기록·근무스케줄 관리·급여계산의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해 왔다. 연내에는 급여이체 등 핀테크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금융 관련 기관들과 제휴·협업을 진행해 왔다.

김진용 푸른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출퇴근관리와 급여계산 자동화 등 직원(인사)관리 전 영역에서 혁신을 실현한 푸른밤의 기술력과 향후 핀테크 서비스를 통한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