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총, 정부 상속세·증여세법 개정안 미흡…최고세율 25%로 낮춰야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6.7℃

베이징 25℃

자카르타 28.4℃

경총, 정부 상속세·증여세법 개정안 미흡…최고세율 25%로 낮춰야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72901003107800182101
한국경영자총협회 로고/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정부의 ‘상속세·증여세법 개정안’에 대해 미흡하다며 상속 최고세율을 50%에서 25%로 낮춰줄 것을 요구했다.

경총은 14일 ‘상속세 및 증여세법 일부개정볍률안에 대한 경영계 의견’을 기획재정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경총은 “경영권 방어수단이 부족한 우리 현실에서 기업 경영의 영속성 제고를 통해 국제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기업하고자 하는 의지’를 고양시키기 위해서 기업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상속세 부담 완화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서 상속세율 인하·최대주주 주식 할증평가 폐지·가업상속공제제도 요건 완화 및 확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경총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직계비속에게 기업승계 시 상속세 부담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아 기업인들이 기업을 물려주기보다 매각 여부를 고민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 상속세 명목 최고세율이 50%로 높은뿐 아니라 최대주주 주식 할증평가(개정안 할증률 20%)도 추가된다. 기업승계 시 상속세 부담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국 중 최고 수준이다.

경총은 “기업 상속을 단순히 ‘부의 세습’으로 보는 인식에서 벗어나, 기업 경영의 영속성을 유지하고, 축적된 경영 노하우와 전통을 계승하기 위해서는 기업승계 시 다른 국가들보다 불리한 상속세 세율 인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총은 최대주주 보유주식 할증평가 폐지도 주장했다. 경총은 “최대주주 할증평가는 실질과세 원칙에 위배되며, 상장주식의 중복 가산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번 개정안은 할증율을 다소 인하하고 있으나 중소기업이 아닌 지분율 50% 미만 주식을 보유한 기업인의 경우에는 법 개정 전후 할증률이 20%로 동일해 개정안의 실효성이 미흡해 중소기업 이외 기업에 대한 할증평가도 폐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가업상속공제제도와 관련해 상속 후 의무경영기간 5년으로 축소 및 고용의무 완화(정규직 100% → 임금총액 100%), 대상 확대(전체 기업으로) 등을 통해 원활한 기업승계를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총은 “경쟁력 있는 장수 기업을 높이 평가하고, 육성해가는 사회·문화적 분위기도 조성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올해 정기국회 상속세제 논의시에도 적극적으로 이와 같은 경영계 의견을 개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