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보공단, 최하위 등급 장기요양기관 등 1112곳 수시평가
2019. 08.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30.6℃

베이징 28.3℃

자카르타 30.2℃

건보공단, 최하위 등급 장기요양기관 등 1112곳 수시평가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건강보험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은 노인장기 요양기관의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2018년도 시설급여 정기평가’에서 최하위(E) 등급을 받거나 휴업·업무정지 등으로 정기평가를 받지 않았던 1112곳을 수시평가한다고 14일 밝혔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절대평가 기준의 일부 점수를 충족하지 못해 등급이 낮아진 B∼D등급 231개 기관도 신청하면 수시평가를 받을 수 있다. 건보공단은 수시평가를 받는 기관의 평가 부담을 줄이고자 최하위(E) 등급 기관에 대해서는 맞춤 상담과 컨설팅을 하고 있다.

한편 수시평가 대상기관, 평가방법 등을 포함한 구체적 내용은 노인장기요양보험 홈페이지(www.longtermcar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 12월12일 시행되는 개정 노인장기요양법에 따라 평가대상 기관이 평가를 거부, 방해하거나 기피하면 지정을 취소하거나 6개월 범위에서 업무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