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티웨이항공, 2분기 265억원 영업손실…환율상승·여행수요 둔화 영향

티웨이항공, 2분기 265억원 영업손실…환율상승·여행수요 둔화 영향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반기 신규항공기 2대 추가 도입…대만·동남아, 노선확대 적극 추진
photo1 (1)
티웨이항공이 2분기 환율상승과 여행수요 둔화 등의 영향으로 26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14일 티웨이항공은 2분기 별도 기준 매출 1819억원, 영업손실 26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 1623억원 대비 12%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19억원에서 적자전환했다.

상반기 누적 매출은 423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3662억원 대비 16% 늘었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상반기 480억원에서 105억원으로 78% 감소했다.

티웨이항공은 하반기 수익성 강화를 위해 노선 확장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부산-가오슝·타이중’ 노선을 9월부터 취항하면서 본격적인 노선 확대에 나선다. 이와 함께 연내 추가로 동남아 지역 노선을 확대해 수도권과 지방공항 취항을 통한 고객 수요를 지속적으로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티웨이항공은 신규 항공기(B737-800NG) 2대를 연내 추가로 도입해 연말까지 총 28대의 항공기를 보유 운영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하반기 대만·동남아 등 다수 지역의 취항을 확대하면서 공격적이지만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며 “인바운드 수요 확대를 위한 다양한 활동도 현지에서 적극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