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틀뱅크, 반기 영업익 전년比 30% 증가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11.6℃

베이징 -0.8℃

자카르타 30.6℃

세틀뱅크, 반기 영업익 전년比 30% 증가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틀뱅크는 14일 올 상반기 매출액이 320억원, 영업이익 72억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세틀뱅크는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167억, 37억, 34억으로 전년도 2분기 대비 20%, 29%, 37% 증가해 2019년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기까지 누적 실적 또한 매출액 320억원, 영업이익 72억원, 당기순이익 66억원을 기록했다.

세틀뱅크는 이번 호실적이 주요 서비스인 간편현금결제 서비스 부문에서 거래 규모와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특히 대형 이(e)커머스, 대표 간편결제페이사에 결제 플랫폼을 제공하는 세틀뱅크의 사업구조가 온라인·모바일 쇼핑 시장의 활성화, 정부의 현금 장려 정책 등과 맞물려 성장 동력으로 작용했다.

최근 세틀뱅크는 2조3000억 규모의 지역화폐 시장에 진출했으며, 모바일 지역화폐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관련 사업에 대한 추가적인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또한 간편현금결제와 가상계좌 서비스의 높은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오프라인 시장 진출도 본격화 할 예정이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3분기에도 매출 성장과 수익성 향상을 이어갈 것이며, 대·중소형 가맹점 확대와 신규 서비스를 출시하며 신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