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항공, 상반기 영업이익 467억원…전년 比 81.9% ↓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11.6℃

베이징 -0.8℃

자카르타 30.6℃

대한항공, 상반기 영업이익 467억원…전년 比 81.9% ↓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50301010002243
대한항공 항공기의 모습/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상반기 영업이익으로 467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14일 상반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6조69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0.6%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46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81.9% 감소했고, 당기순손실 4150억원으로 적자가 지속됐다고 밝혔다.

2분기만 놓고 봤을 경우 매출액 3조201억원으로 전년 대비 0.2% 증가했지만, 영업손실 1015억원으로 적자 전환했고, 당기순손실 3808억원을 기록해 적자가 지속됐다.

대한한공 측은 상반기 실적과 관련해 “국내외 항공업계 경쟁 격화 등에도 불구하고, 노선 다변화·델타항공과의 태평양 조인트벤처 효과에 따른 환승수요 확대 등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따른 조업비 등 인건비 상승으로 영업비용이 크게 증가했다”면서 “영업이익은 전년 상반기 대비 감소했고, 달러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 등으로 당기순손실이 지속됐다”고 덧붙였다.

상반기 여객부문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효과에 따른 하이엔드 환승수요 증가 및 미주-아시아 네트워크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따라 매출이 증가했다. 화물부문의 경우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및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으로 수송량 및 매출이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하반기 경영 환경에 대해선 “미·중 무역분쟁, 한·일관계 경색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하지만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를 통한 네트워크 경쟁력 확보와 상용 수요 적극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개선, 기재 현대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반기 화물 부문은 대체 시장 개발을 통한 수익 증대, 탄력적 운용 및 기재 효율화 제고 등을 통해 실적 개선 노력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