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아제강지주, 2분기 영업이익 359억… 전년比 47.7%↑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2.4℃

베이징 21.8℃

자카르타 31.8℃

세아제강지주, 2분기 영업이익 359억… 전년比 47.7%↑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아제강 편입 영향… 매출액 46% 증가
美생산법인 가동률 상승, 실적개선 효과
수출 하락으로 세아제강 영업이익 54%↓
세아제강지주 CI 국내용
세아제강지주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35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7.7%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기간 매출은 6643억원으로 46.6%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30.6% 감소한 228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실적 호조는 올해부터 세아제강이 연결대상 종속회사에 편입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한데다 미국 생산법인 가동률 상승에 따른 실적개선 효과가 더해진 영향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2분기에는 세아제강 실적이 반영되지 않았다.

미국 생산법인(SSUSA) 가동률 상승에 따른 실적개선 효과도 작용했다. 지난 2016년 10월 설립된 이후 가동률은 지난해 2분기 30%에서 올해 2분기 66%로 두 배 상승했다.

세아제강지주 관계자는 “미국 생산법인 가동률도 지난해 2분기 30%에서 올해 2분기 66%로 상승하면서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며 “내수 및 비(非) 미주지역 판매 확대 전략을 이어나가며 에너지향 제품(OCTG, 송유관)이외에 STS강관 제품의 판매 확대 전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아제강의 별도기준 매출은 3096억원, 영업이익은 116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5.8%, 54.2% 줄었다. 미주 현지 철강가격 하락에 따른 수출 판가가 약세를 보인 영향이다. 신설법인으로 지난해와 비교는 불가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세아제강지주
세아제강지주 연결 기준 2분기 실적 (단위: 백만원,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