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반기 이통사 보수왕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38억8100만원 받았다

상반기 이통사 보수왕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38억8100만원 받았다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통3사
(왼쪽부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박정호 SKT 사장/제공=연합뉴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올해 상반기 국내 이통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최고경영자(CEO) 중 최고 보수를 받았다.

14일 이통3사가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상반기 급여 6억5000만원, 상여금 32억2800만원 등 총 보수 38억8100만원을 받았다.

황창규 KT 회장은 상반기 급여 2억8700만원, 상여금 5억5600만원 등 총 8억4700만원을 수령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급여 7억6300만원, 상여금 6억2600만원 등 총 13억8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SK텔레콤은 “2018년 매출액 16조8740억원, 영업이익 1조2018억원 달성과 역대 최저 연간 해지율 등 계량지표 측면에서 성과를 달성했다. ADT인수, NSOK와의 합병, SK인포섹 인수로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아우르는 서비스 체계를 구축했다”며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4대 사업을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는 등 SK텔레콤의 중장기적 기업가치 창출에 있어 성과를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KT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 AI 사업영역 확대 등 미래기술 개발 및 인프라 혁신, B2B 분야의 규모 있는 성장으로 포트폴리오 변화에 기여한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매출 9조3000억원, 영업이익 7300억원 등 계량지표에서 성과를 창출했으며 사업구조 변화를 이끈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