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휴비스, 2분기 영업익 2억원…전년比 98.7% 급락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6.7℃

베이징 25℃

자카르타 28.4℃

휴비스, 2분기 영업익 2억원…전년比 98.7% 급락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中 자회사 사천휴비스 실적 악화가 요인
LMF 가격경쟁력 우위로 반사이익 기대
휴비스 실적
올해 2분기 휴비스 실적./제공=휴비스
화학소재 전문기업 휴비스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98.7%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701억원으로 13.9%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20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올해 2분기 실적 급감은 파라자일렌(PX) 등 원료가 하락에 따른 전반적인 업황 침체와 더불어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로 수요 부진이 더해진 중국 자회사 사천휴비스의 실적 악화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휴비스 관계자는 “지난 6월 미국이 중국산 단섬유 제품에 추가 관세 25%를 부과해 미국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이 떨어진 반면, 자사는 2018년 미국 LMF(접착용 단섬유) 반덤핑 무관세 확정을 받아 타사 대비 가격경쟁력 우위로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3분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 예상되지만 판매 마진 회복과 비용 절감에 대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