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화당 “선조들이 광복 이루었듯이 일본 경제 도발 물리치고 극복해야”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4℃

도쿄 7.1℃

베이징 -3.2℃

자카르타 27.6℃

평화당 “선조들이 광복 이루었듯이 일본 경제 도발 물리치고 극복해야”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308219_1280
박주현 민주평화당 의원./연합
민주평화당은 15일 제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선조들이 각고의 노력과 희생으로 광복을 이루었듯이, 우리는 일본의 경제 도발을 물리치고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맞이한 특별하고 뜻깊은 광복절이다. 일본과 경제전쟁을 치르는 중이어서 더욱 가슴에 와 닿는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선조들은 100년 전 중국 상해에 임시정부를 수립하고 74년 전 조국 광복을 이루어내셨다”며 “조국 광복을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에게 머리 숙여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온 국민의 뜻을 모아 일본의 부당한 조치를 물리치기 위해 정부는 외교적 노력을, 기업은 관련산업의 경쟁력강화를, 국민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통해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평화당은 더 나아가 주변국과 공존·상생 그리고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국회차원의 외교노력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