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문대통령 광복절 경축사…“희망찬 미래”vs “말잔치”

여야, 문대통령 광복절 경축사…“희망찬 미래”vs “말잔치”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대한독립만세!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15일 서울 종로 보신각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에서 시민들이 태극기를 들고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여야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낸 경축사”라고 긍정 평가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공허한 말잔치”라고 평가절하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경제를 바탕으로 통일을 이루는 것이 광복의 의미임을 분명히 한 경축사”라고 했다. 그는 “광복 100주년을 맞는 2045년에 평화와 통일로 하나 된 원 코리아(One Korea)의 기반을 다지겠다고 약속했다”며 “원칙과 대의로만 여겨졌던 통일의 과업을 통시적인 목표로 뚜렷이 제시했다”고 밝혔다.

반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결국 말의 성찬으로 끝난 허무한 경축사”라고 혹평했다. 전 대변인은 “대통령의 경제 인식 역시 ‘북한과의 평화경제로 일본을 뛰어넘자’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의 황당한 해법을 고스란히 되풀이했다”며 “일분 일초가 타들어 가는 경제 상황을 타개할 현실적 대책에 국민은 목마르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대통령 경축사에서 당면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책은 실마리조차 보이지 않았다”며 “실질적인 대안이 없는 정신 구호의 나열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한·일, 남북, 한·미, 한·중 관계를 어떻게 풀어낼지 그 비전을 국민에게 주는 것이 필요했다”고 주문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평화공동체를 이뤄가기 위해서 출발은 사람이 돼야 하며 경제기조의 우경화는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