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7월 자동차 생산·수출 역대 최대폭 증가…일본차 판매는 급감
2019. 08.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8.1℃

베이징 29.8℃

자카르타 29.2℃

7월 자동차 생산·수출 역대 최대폭 증가…일본차 판매는 급감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업통상자원부_국_상하
올해 7월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9년 7월 국내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은 35만9554대로 전년 동월 대비 17.4% 증가했다.

특히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경우 지난해 7월 15만22대 생산에 그쳤지만, 지난달에는 23.8% 늘어난 18만5795대가 생산됐다.

수출은 북미와 유럽연합(EU) 국가를 중심으로 SUV와 친환경차의 판매가 호조세를 이어가면서 전년 동월 대비 11.6% 증가한 21만5927대를 팔았다.

같은 기간 금액 기준으로는 21.6% 늘어난 38억2000만달러를 수출했으며 지역별로는 북미가 23.2% 늘어난 17억1000만달러, EU가 37.8% 증가한 7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4% 감소한 15만1091대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국산차는 2.0% 감소한 12만9463대, 수입차는 4.8% 줄어든 2만1628대로 나타났다.

특히 도요타·렉서스, 혼다, 닛산·인피니티 등 일본 브랜드 수입차의 경우 전년 동월 대비 17.2% 감소한 2674대 판매에 그쳤다. 지난 6월(3946대)과 비교해서는 32.2% 급감했다.

지난달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3.0% 늘어난 1만2421대였다.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정책 확대 시행에 따른 보조금 지원 대상 확대, 세제 및 기타 혜택 등으로 판매가 증가했다.

주요 모델로는 하이브리드차의 경우 그랜저(2289대), 니로(1836대), 신형 K7(1546대)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전기차인 코나와 수소차인 넥쏘도 각각 1528대, 352대의 판매 실적을 냈다. 친환경차 내수 실적은 전체 승용차 내수 판매에서 9.7%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친환경차 수출은 102.3% 늘어난 2만6063대로 월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북미와 유럽 등을 중심으로 전차종에서 고른 실적을 냈다.

이에 따라 친환경차가 전체 승용차 내수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7.9%에서 9.7%로 높아졌다.

지난달 자동차 부품 수출액은 미국 등 북미와 중남미 지역이 호조를 보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9% 증가한 20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