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지소미아 연장 결정된 것 없어...한·일 상황 굉장히 어려워”

강경화 “지소미아 연장 결정된 것 없어...한·일 상황 굉장히 어려워”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문에 답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 여부에 대해 “아직 검토하고 있다”며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할 시한은 24일이다.

강 장관은 이날 중국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21일) 참석을 위해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김포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21일로 알려진 한·일 외교장관 회담의 의제에 대해 “수출 규제 문제라든가 등에 대해서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할 준비를 하고 간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번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한·일 갈등의 국면 전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상황이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한다”면서 “참 어렵다는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간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번 회의 기간(20~22일)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와 한·중, 한·일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