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지소미아 연장 결정된 것 없어...한·일 상황 굉장히 어려워”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4℃

베이징 15.7℃

자카르타 29.8℃

강경화 “지소미아 연장 결정된 것 없어...한·일 상황 굉장히 어려워”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문에 답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 여부에 대해 “아직 검토하고 있다”며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할 시한은 24일이다.

강 장관은 이날 중국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21일) 참석을 위해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김포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21일로 알려진 한·일 외교장관 회담의 의제에 대해 “수출 규제 문제라든가 등에 대해서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할 준비를 하고 간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번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한·일 갈등의 국면 전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상황이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한다”면서 “참 어렵다는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간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번 회의 기간(20~22일)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와 한·중, 한·일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