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재부품 국산화·수소경제 꿈… 효성이 Key맨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30℃

베이징 22.9℃

자카르타 30.6℃

소재부품 국산화·수소경제 꿈… 효성이 Key맨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sic_2018
조현준 효성 회장이 조 단위 대규모 투자에 나서 글로벌 톱3 탄소섬유 기업으로 회사를 키우겠다고 선언했다. 정부가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소재부품 국산화와 수소경제 조성에 한 축을 담당하겠다는 포부와 함께다.

20일 조 회장은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에서 ‘신규투자 협약식’을 열고 2028년까지 총 1조원을 투자해 연산 2000톤 규모 1개 라인의 탄소섬유 생산규모를 연산 2만4000톤, 10개 라인까지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단일 규모로는 세계 최대다. 2020년 1월 연산 2000톤 규모 탄소섬유 공장을 완공하고 2월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효성과 전라북도·전주시 등 정부·지자체간 ‘신규 증설 및 투자지원을 위한 투자협약식’과 산업통상자원부와 효성·일진복합소재·KAI 등 탄소소재 관련 기업간 공동 테스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얼라이언스 MOU 체결식’이 진행됐다.

투자 발표에 나선 조 회장은 “탄소섬유의 미래 가치에 주목해 독자 기술 개발에 뛰어들었다”며 “후방산업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고 수소경제로 탄소섬유의 새로운 시장을 열어준 만큼 탄소섬유를 더욱 키워 ‘소재 강국 대한민국’ 건설에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했다.

조 회장은 또 “스판덱스·타이어코드 등 여러 분야에서 세계 1등이 가능한 이유는 소재부터 생산공정까지 독자 개발해 경쟁사를 앞서겠다는 기술적 고집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또 다른 소재 사업의 씨앗을 심기 위해 도전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탄소섬유는 항공·우주·방산 등에 사용되는 소재인 만큼 전략물자로서 기술이전이 쉽지 않고, 독자적인 개발도 어려워 세계적으로 기술보유국이 손에 꼽을 정도다. 효성은 2011년 전라북도와 전주시, 한국탄소융합기술원 등과 협업을 통해 국내기업으로는 최초로 독자기술을 바탕으로 탄소섬유인 ‘탄섬(TANSOME)’ 개발에 성공, 2013년부터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일본·미국·독일에 이어 세계 4번째 개발이다.

‘불모의 영역’으로 여겨졌던 탄소섬유 개발에 나선 배경은 조석래 명예회장의 혜안이다. 조 명예회장은 미래 성장 가능성에서 사업 기회를 포착하고 “아무도 안 할 때 들어가라”고 지시하는 등 열정적으로 탄소섬유 기술 연구에 전념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 2014년엔 현대자동차와 협력해 미래형 콘셉트카인 인트라도의 차체에 탄섬을 적용하기도 했다. 한국 기업이 생산한 탄소섬유가 차량에 적용된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탄소섬유는 수소경제 시대 핵심소재로도 꼽힌다. 수소연료탱크가 탄소섬유로 만들어지기 때문인데, 정부의 수소차 드라이브에 따라 지난해 약 1800대 수준이던 수소차는 2022년까지 약 8만1000대, 2040년에는 약 620만대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2030년까지 수소연료탱크용 탄소섬유 시장은 12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