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구시대 규제 두고 경제 활성화 가능할까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3.3℃

베이징 13.9℃

자카르타 27.8℃

[기자의눈] 구시대 규제 두고 경제 활성화 가능할까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0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소연
안소연 생활과학부 기자
대형마트 업계의 지난 2분기 영업손실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이미 그 전부터 전조는 있었다. 업계는 의무휴업 규제가 마트 운영에 어려움을 미친다고 수차례 토로했다. 하지만 ‘대기업이 어려우면 얼마나 어렵겠느냐’는 분위기에 묻히다시피 했다.

정부의 의무휴업 규제 취지는 골목상권 살리기에 있었지만 맥을 잘못 짚었다는 점은 소비자들의 행동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소비자들은 대형마트 휴점일에 근처 전통시장에 가지 않고 집에서 온라인몰을 찾았다. 휴점일에만 안 간 것이 아니라, 휴업 전날 미리 온라인몰과 새벽배송으로 생필품을 챙겼다. 그 결과 대형마트는 동종업계 간 경쟁에 이어 온라인몰과도 경쟁구도를 형성하게 됐다. 마트업계 실적의 악화일로는 극히 자연스러운 수순이었다.

소비자들은 전통시장이라는 불편이나 낯섦을 감수할 의사가 없었다. 유통업계는 이러한 트렌드를 진작에 눈치 채고 새벽배송이나 당일배송 같은 서비스를 잇달아 내놓았다. 그러나 정부 정책은 이 속도를 전혀 따라잡지 못하고 있을뿐더러 경기 불황에 불을 지피고 있다는 지적마저 나온다.

한국신용평가·무디스·스탠다드앤드푸어스 같은 신용평가사들이 일제히 대형마트의 등급을 하향하고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내놓은 것을 보면 유통업계 뿐 아니라 외부에서 보는 시각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증명한다.

대형마트 업계는 이미 다각도로 신사업을 꾀하고 대량 수입 등을 통해 가격을 대폭 낮추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일부는 효과를 보기도 했지만, 영업이익률을 크게 올릴 수 있는 근본적인 방법은 지속적으로 찾아야 하는 실정이다.

지난해 각 사 사업보고서 기준 대형마트 3사의 종업원 수는 5만8000여명이었다. 단기간 근로자까지 합하면 이보다 더 많은 고용을 창출한다. 또한 대형마트는 지역 특산물 및 지방 중소업체의 새로운 상품을 소개하는 등 내수시장의 성장에 보탬이 되는 산업군이기도 하다. 정부는 지역 상권과 상생하는 방안을 대기업 누르기로 해결하는 방식을 거두고, 가장 현실적이고 최신의 방안을 고안해야 할 때가 아닐까 싶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