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딸 논문·장학금 관련 요구·절차적 불법 없다…부정입학 의혹은 가짜뉴스”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3.3℃

베이징 13.9℃

자카르타 27.8℃

조국 “딸 논문·장학금 관련 요구·절차적 불법 없다…부정입학 의혹은 가짜뉴스”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1.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후보자, 청문 사무실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딸 장학금과 논문 관련 의혹에 대해 “국민들의 질책을 받겠다”면서도 “문제의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박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21일 오전 9시49분께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한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운을 뗐다.

조 후보자는 “특히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 문제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제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지 않겠다”면서도 “국민들의 질책을 받고 또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와 제 주변을 돌아보고 또 돌아보겠다. 더 많이 꾸짖어 깊이 성찰하고 앞으로도 정당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다”며 “상세한 답변이 필요한 모든 것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다만 조 후보자는 딸의 논문과 관련한 부정입시 의혹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밝혔듯이 제 딸이 문제의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다.

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조 후보자 선친의 묘소 사진을 김 의원 자신의 SNS에 올린 것과 관련해서는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서 비석 사진을 찍어서 손자·손녀들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은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지금껏 저와 제 가족의 부족한 점을 꼼꼼히 들여다보지 못한 채 대한민국 법과 제도 개혁 위해서 앞만 보고 달려왔다”며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긍정적 사회 개혁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 할 것이다.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딸의 논문과 장학금 문제로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는 지적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시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 후보자는 “질책을 충분히 알고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또 ‘딸의 입시가 특혜라는 점에 대해서는 인정하시느냐’는 물음엔 “법적으로 어떠한 하자가 없다는 점은 이미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바 있고 질책은 따갑게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