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재현·구혜선 폭로전에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 인터뷰까지 소환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안재현·구혜선 폭로전에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 인터뷰까지 소환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0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N
배우 안재현과 구혜선의 폭로전에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의 인터뷰 내용까지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안재현과 구혜선은 앞서 지난 2017년 방송된 tvN '신혼일기'에 출연해 결혼 후 달달한 신혼을 공개했다.


당시 기자간담회에서 김대주 작가는 "구혜선 씨가 고생했겠더라. 안재현 씨가 '신서유기'에서는 세상에 없는 애처가에 로맨티시스트처럼 하지만, 보통 남편과 같은 실수를 한다. 눈치도 없고 해서는 안 될 말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재현 씨는 로맨티시스트지만 그도 역시 현실 남편. 세상 달콤하고 뭐든 다 해줄 것 같지만 그도 우리와 똑같은 남편이었다"며 "안재현 씨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답답했다. '네가 여기서 싸움을 키우고 있구나. 이벤트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이야기를 들어줘야지' 이런 생각을 하게 하는 남편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재현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혜선과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사이를 좁혀가는 게 좀처럼 쉽지는 않았다"며 구혜선이 계산해 정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며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적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구혜선은 다시 반박글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하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