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류제국, 부상으로 은퇴…일부 “사생활 논란 스트레스받아”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류제국, 부상으로 은퇴…일부 “사생활 논란 스트레스받아”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2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 트윈스 류제국. /연합
LG 트윈스 류제국의 은퇴 이유가 부상외에도 불륜 관련 루머 때문이라는 추측이 불거지고 있다.

23일 LG 트윈스 측은 "류제국이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한다"며 "지난 22일 류제국이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류제국은 지난해 허리 수술 이후 1년간의 재활을 거쳐 올 시즌 복귀하여 재기를 노렸으나 최근 몸 상태가 더 나빠져 은퇴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류제국은 구단을 통해 "선수 생활 동안 팬 여러분께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 "가슴 깊이 감사드린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대부분 은퇴 이유를 부상으로 보고 있으나, 일각에서는 류제국의 은퇴가 '불륜설'에 의한 스트레스 때문이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지난 5월 한 여성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류제국과 불륜 사이였다고 폭로한 바 있다. 당시 류제국은 지난 2009년 미국에서 활동하던 시절 결혼해 자녀까지 있었다.

이후 또 다른 내연녀가 등장해 충격을 안겼다. 이 여성은 류제국과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으며, 류제국의 아내 역시 불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가정을 지키고 싶다며 남편을 용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국야구위원회  KBO 측은 LG 트윈스에 경위서 제출을 요청했으며, 이날 오전 "언급된 몇 가지 사생활 관련 문제는 징계 대상이 아니지만. 도박 관련 루머에 대해서는 규약 위반 여부를 따질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