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의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놓고 “‘속도조절’ 우려 돌아봐라”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8.2℃

베이징 9℃

자카르타 30.6℃

서울시의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놓고 “‘속도조절’ 우려 돌아봐라”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의회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에 대해 서울시에 시민 의견 수렴과 협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목동 빗물펌프장 사고에 대해서는 시의 관리 소홀을 질책했다.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23일 제289회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 “최근 새 광화문광장 조성을 두고 서울시와 행정안전부 사이에 입장차이가 또 한 번 드러났다”면서 “부디 충분한 시민 의견 수렴과 협의를 통해 해결점을 찾아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 의장은 “절차적 정당성 확보 역시 매우 중요한 문제”하며 “시민 불편 요소가 해소되지 않은 채 일이 추진된다면 훗날 더 큰 문제에 봉착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이번 일을 계기로 민선 3기에 들어 계속 지적된 ‘속도 조절’에 대한 주변의 우려를 돌아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 의장은 아울러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가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 공사현장을 점검하고 수문 원격조정장치 미비 등을 지적했지만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고 다시는 돌이킬 수 없는 인명피해로 돌아왔다”면서 목동 빗물펌프장 사고와 관련, 관리 소홀도 지적했다.

신 의장은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과 관련, “앞으로 발생가능 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는 예상 피해현황을 정확하게 조사해야 한다”면서 “향후 실제 피해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어야 하고 필요하다면 추가 자금 투입도 주저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의회는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한 예비비 사용과 그 외 법적·재정적 뒷받침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