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한국당, 6일 조국 인사청문회 합의…“가족증인 안부른다”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민주·한국당, 6일 조국 인사청문회 합의…“가족증인 안부른다”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4.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904150045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사진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연합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열기로 합의했다고 4일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이 같은 내용의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비공개 회동 후 “(가족 증인은) 부르지 않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가족 증인뿐 아니라 모든 증인에 대해 법적으로 부를 수 있는 시간이 지났다. 최종적으로 증인이 없어도 인사청문회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서로 많은 이견이 있었지만 국회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으로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