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대권 후보 4위라는 말에 “대권 후보는 어불성설”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조국, 대권 후보 4위라는 말에 “대권 후보는 어불성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6.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27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머리를 쓸어 넘기고 있다. /이병화 기자photolbh@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자신이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 “대권 후보는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조 후보자가 대권 후보 4위다, 대선에 전혀 관심이 없느냐’는 무소속 박지원 의원의 질문에 “전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전혀 관심이 없느냐’고 재차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