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대통령, 조국 임명 막판 ‘숙고’…오늘 중 발표 없을 듯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文대통령, 조국 임명 막판 ‘숙고’…오늘 중 발표 없을 듯

기사승인 2019. 09. 08.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靑 "대통령, 내외부로부터 계속 자문"
관계자 "아무 것도 안정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여부를 놓고 막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끝난 지난 6일 자정 이후 이틀째를 맞은 이날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고 다양한 경로로 의견수렴 작업을 해가며 숙고의 시간을 지속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안팎에서 문 대통령이 당초 휴일인 이날 임명을 재가한 뒤 9일 임명장을 수여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현재로선 임명장 수여식 일정도 잡지 않은 상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 내외부로부터 자문을 계속 구하는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이날 결정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데 무게가 실리는 언급이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임명할지 여부는 물론 언제 결정할 것인지 정해진 게 아무것도 없다"며 "지금은 어떤 것도 예단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은 임명 여부를 확정지으려는 상황으로, 계속 논의 중"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해소 여부, 인사청문회 결과에 따른 여론 동향, 조 후보자 부인 기소 등 검찰 수사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청와대 참모는 물론 외부 인사들로부터도 폭넓은 의견을 청취하며 최종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이날도 최종 결심을 하지 않을 경우 통상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가 화요일(10일)에 열린다는 점에서 임명 여부를 9일 발표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다만 임명 시한이 없다는 점에서 고심이 장기화할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