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관련자 첫 구속영장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검찰,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관련자 첫 구속영장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9.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자택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외출을 마친 뒤 지난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후보자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와 투자사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후보자 일가를 둘러싼 의혹에 연루된 관련자들에 대한 첫 구속영장 청구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9일 자본시장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이모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또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투자를 받은 가로등점멸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에 대해서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씨와 딸, 아들, 처남 정모씨 등 조 후보자 일가 6명은 2017년 14억원 가량을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투자했다. 해당 사모펀드의 운용사인 코링크PE는 시세차익을 노린 작전 세력이라는 의심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코링크PE가 우회상장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사모펀드의 투자를 받은 가로등점멸업체 웰스씨앤티가 정부의 미공개 정보 등을 이용해 관급공사를 수주하거나 허위 정보 유포로 주가를 조작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아울러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후보자가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이 있는지 등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최근까지 해외로 출국해 있던 이 대표를 불러 조사한 바 있으며 코링크PE의 전 최대 주주 김모씨와 펀드 운용역 임모씨 등도 소환해 조사했다. 다만 이 대표와 함께 해외로 출국했던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씨의 귀국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조씨는 코링크PE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