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거센 후폭풍 예상(종합)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거센 후폭풍 예상(종합)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9.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일 오전 재가...이날 0시부터 임기 소급 적용
오후2시 임명장 수여...대국민 메시지 나올 듯
검찰개혁 강한 의지 반영...국회 검증 중 강제수사에 대한 경고 담긴 듯
문 대통령, '조국 임명'<YONHAP NO-2000>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등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재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재가했다. 지난달 9일 개각 발표를 한 지 딱 한달 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오늘(9일) 오전 (조 장관을 포함한)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이날 재가한 장관 및 장관급 위원장은 조 장관 외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이다.

고 대변인은 “이들 장관 및 장관급 위원장의 임기는 9일 오전 0시부터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이들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조 장관 임명 배경 등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보수 야당의 반대, 부정적 여론,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등에도 조 장관의 임명을 재가한 것은 ‘검찰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국회가 법이 정한대로 조 장관에 대한 인사검증을 진행하는 과정에 검찰이 강제 수사를 강행한 것을 ‘정치적 행위’로 판단한 문 대통령의 강한 경고 메시지가 담긴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의 반대, 부정적 여론,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등에도 임명을 강행함에 따라 향후 정국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