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기업 10곳 3곳, 올해 신규채용 줄인다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대기업 10곳 3곳, 올해 신규채용 줄인다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5. 14: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대기업 10곳 중 3곳이 신규채용을 지난해보다 줄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신규채용(신입·경력)을 지난해 보다 줄인다는 기업이 33.6%인 반면 늘린다는 기업은 17.5%에 그쳤다고 15일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올해 신규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48.9%) △지난해보다 감소(33.6%) △지난해보다 증가(17.5%) 순으로 나타나 대기업의 82.5%가 신규채용 규모를 지난해 수준 이하로 줄일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조사와 비교해 보면 ‘지난해 보다 감소’는 9.0%포인트(p) 증가한 반면, ‘지난해보다 증가’와 ‘지난해와 비슷’은 각각 6.3%p, 2.7%p 감소했다.

신규채용을 줄인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꼽았다.

올해 대졸 신입직원 채용은 △지난해와 비슷(55.0%) △지난해보다 감소(31.3%) △지난해보다 증가(13.7%)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하면 ‘지난해보다 감소’ 응답이 7.5%p 높아지고, ‘지난해보다 증가’ 응답이 5.1%p 낮게 나타나 올해 대졸신입 채용시장이 지난해에 비해 다소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대졸 신입직원을 채용하는 경우, 공개채용 이외 수시채용으로도 뽑는 기업이 55%(72개사)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에게 공개채용과 수시채용 비중을 물어본 결과, 공개채용 비중은 평균 35.6%, 수시채용 비중은 평균 63.3%로 응답해 수시채용이 공개채용에 비해 27.7%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시채용 비중이 90% 이상인 응답이 29.2%(21개사)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신규채용을 줄이는 기업이 작년보다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