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미 실무협상 전 한·미정상회담…문 대통령, 비핵화 ‘선택과 집중’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북·미 실무협상 전 한·미정상회담…문 대통령, 비핵화 ‘선택과 집중’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5.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나서면서 그간 멈춰 섰던 한반도 비핵화 시계가 다시금 돌아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달 말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기류 속 한·미정상회담이 잡힌 만큼,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15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유엔총회 관련해서 준비할게 워낙 많아서 (이번 주는) 그것에 집중하는 바쁜 한 주가 될 것 같다”며 “여러 가지를 해결하려는 자리보다는 선택된 일정 중심으로 진행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 초점이 한·미정상회담, 북·미 비핵화 대화 촉진에 맞춰져 있음을 시사한다.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이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정상회담은 이번이 9번째이며, 지난 6월 서울 회담 이후 3개월만이다.

문 대통령의 방미는 이달 말로 예상되는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와 맞물려 전격적으로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투톱 외교를 강조해 온 만큼 올해 유엔총회에는 이 총리가 참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었다.

하지만 이달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이에 따른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청신호가 켜지면서 문 대통령이 직접 북·미 사이 조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美 일괄타결·北 단계적 비핵화 간극 줄일 방안 고심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때와 상황이 달라졌다는 점에서 더욱 실질적 성과가 기대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대북 협상에서 초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을 경질하면서, 북·미 협상이 좀 더 유연하게 돌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이 볼턴 전 보좌관에 대해 “그가 김정은을 향해 리비아 모델(선 핵포기 후 보상)을 언급한 것은, 일종의 매우 큰 잘못을 한 것이다. (이로 인해) 우리가 차질을 빚게 됐다”고 말한 대목은 향후 미국이 북한과의 협상에서 전보다 유연하게 나설 가능성을 시사해 기대를 모은다.

문 대통령은 포괄적, 일괄타결 방식인 빅딜을 선호하는 미국과 단계적 비핵화와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얻기 원하는 북한의 간극을 줄이는 방안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또 북한이 비핵화에 따른 상응조치로 제재 완화와 체제 안전 보장을 원하는 만큼 문 대통령은 미국의 전향적인 태도를 최대한 끌어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강산 관광·개성공단 재개 방법론 등도 검토해 남북 대화 재개 역시 꾀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외에도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과정에서 불거진 한·미동맹 균열 우려 해소에도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이슈를 대화 테이블에 동시에 올려 한국을 압박할 것이라는 전망을 하면서 이번 회담이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