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그만”…경찰 수사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그만”…경찰 수사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5. 1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초서
서울 서초경찰서 전경. /아시아투데이DB
국제 환경단체인 그린피스의 활동가들이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에 있는 대형 광고판을 훼손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현대차 측으로부터 신고를 접수하고 대형 광고판 훼손에 대한 재물손괴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맞은편에 있는 현대차 대형 광고판에 검정 스티커로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글자를 부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번 활동이 전 세계에서 자동차 업계를 상대로 벌이고 있는 내연기관차 퇴출 시위의 일환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