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포커스] 황교안 “조국 사건, 권력형 게이트”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투데이포커스] 황교안 “조국 사건, 권력형 게이트”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5. 1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 개최
광화문에 曺사퇴 서명 운동본부 설치
"문재인정권과의 싸움…반드시 이겨야"
[포토]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 참석한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이병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러 의혹과 관련해 “조국 일가의 문제가 아니라 많은 공직자와 여권 인사들이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이제 이 사건은 조국을 넘어서 문재인정권의 문제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황 대표는 “문재인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세운 것 아니냐며 정권 퇴진까지 말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이제 우리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을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정부를 향해 “범죄를 해놓고 숨기고, 드러나려고 하면 은폐하고 증거를 조작하는 법과는 반대로 가는 반(反)법치 정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조국이 가야 할 곳은 법무부가 아니라 조사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에 대한 조사가 되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알 수 없다”면서 “수사 과정에서 많은 것들이 드러나면 처벌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 싸움은 조국과의 싸움이 아니라 반사회주의 정권인 문재인정권과의 싸움”이라면서 “우리는 이 싸움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황 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은) 검찰 수사를 방해하지 말라. 당신들 말대로 정의롭고 공정하게 수사하게 하라”고 요구했다.

◇ 황 “문재인정부는 불통 정부…자유시장경제·안보·법치까지 무너뜨려”

황 대표는 보고대회 이후 ‘헌정유린, 위선자 조국 사퇴 국민서명운동 광화문본부 개소식’에서도 “조국의 법무부 장관 임명은 의도적”이라면서 “우리 자유시장경제와 안보를 무너뜨리고 법치까지 무너뜨리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조국 사퇴 국민서명운동 광화문본부를 열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이렇게 하면 시장경제·민생 살 수 있다고 50여 차례 요구했다”면서 “그런데 제가 청와대에서 대통령 조건 없이 만나자는 것 하나 들어준 것 외에 나머지는 하나도 듣지 않았다. 문재인정부는 불통 정부”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오는 28일까지 광화문본부를 중심으로 전국 각지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조국 사퇴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