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드라마된 ‘쌉니다 천리마마트’, 싱크로율부터 ‘빠야족’ 이슈까지 답하다(종합)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드라마된 ‘쌉니다 천리마마트’, 싱크로율부터 ‘빠야족’ 이슈까지 답하다(종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쌉니다 천리마마트' 박호산(왼쪽부터), 이순재, 정혜성, 김병철, 이동휘/사진=정재훈 기자

 '쌉니다 천리마마트'가 드라마로 탄생했다. 


오는 20일 첫 방송될 tvN 새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극본 김솔지, 연출 백승룡)는  DM그룹의 공식 유배지이자 재래 상권에도 밀리는 저품격 무사태평 천리마마트를 기사회생시키려는 엘리트 점장과 마트를 말아먹으려는 휴먼 불도저 사장이 만들어내는 이야기를 담는다.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누적 조회수 11억 뷰를 기록한 동명의 네이버 웹툰이 원작이다. 인기 원작이 존재하는 만큼 어떻게 드라마로 탄생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첫 방송에 앞서 16일 서울 마포구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쌉니다 천리마마트' 제작발표회에는 이순재, 박호산, 김병철, 이동휘, 정혜성, 백승룡 감독이 참석했다.


'잉여공주' 'SNL코리아' 등을 연출해온 백승룡 감독은 "감동과 재미가 공존하는, 기상천외한 코믹 요소가 들어간 작품이다. 제가 그간 해왔던 여러 작품들과 결을 함께 하고 있어 이번에도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백 감독은 "예능 출신 PD이기 때문에 보통 드라마와는 다른 느낌이 있을 것 같다. 웹툰 자체도 굉장히 독특한 작품이고 표현하기가 어려운 작품이다. 그 독특함이 차별화가 된 것 같다"며 "또 tvN 자체에서 새롭게 금요 시리즈를 시작하는 만큼 모험이 될 것 같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김병철은 천리마마트 사장 정복동을 연기한다. 스스로 원작의 인물과 싱크로율이 떨어진 것 같다고 걱정을 해보인 김병철은 "유일하게 비슷한 부분이 팔자주름이다. 그게 캐스팅의 포인트가 된 것 같다. 제가 너무나 재밌게 봤기 때문에 구현해보고 싶은 욕심도 생겼다"며 "전작들이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 그 만큼, 혹은 그 이상의 관심을 받았으면 한다. 부담이 사실 있다. 시청자가 선택하는 일이기 대문에 결과에 대해선 겸허히 받아들이려 한다"고 밝혔다.



이동휘, 김병철 /사진=정재훈 기자

천리마마트 점장 문석구 역의 이동휘는 "원작을 너무 재밌게 봤다. 감독님과 처음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저의 마음이 움직였다. 또 조그만 게임 CD를 선물해주셔서 마음이 동했다"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준 뒤 "감독님이 문석구 같다. 그래서 감독님을 참고해 연기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정혜성은 조미란과의 싱크로율에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미란의 다혈질적인 성격이나 맑고 밝고 긍정적인 면, 깨방정을 떠는 거나 일을 똑부러지게 하는 것 등이 닮았다. 싱크로율이 굉장히 높아서 원작을 다 보자마자 내가 재밌게 할 수 있겠다 싶었다"며 "대본을 보면서도 대사 외의 것들도 어떻게 표현할지 딱 생각이 들더라. 재밌게 촬영하겠다는 기대가 컸다"고 전했다.


유일하게 원작을 안 봤다는 이순재는 DM그룹의 창업자 김회장을 연기한다. 이순재는 "원작이 제시하고 있는 조건들을 드라마화를 할 때 감안해야겠지만 드라마는 폭넓은 창의력이 필요하다. 중요한 부분을 가져오더라도 드라마적인 창의력을 발휘해야 하는 부분도 많다"며 "마트를 소재로 한 드라마가 거의 없다. 이 소재를 통해 경영 철학, 희생 논리, 회사를 키우는 방법 등 많이 다룬다. 주인공들의 치열한 출제경쟁이 목적이겠지만 앞으로 지향해야 할 기업 철학도 제시하는 드라마"라고 차별점을 꼽았다.



이동휘(왼쪽부터), 정혜성, 김병철 /사진=정재훈 기자

'쌉니다 천리마마트' 원작에서는 사회적인 문제를 다루기도 한다. 그 중 외국인 노동자를 빗댄 인물인 '빠야족'도 등장한다. 드라마로 다룰 때 고심이 될 수도 있는 부분이었다. 이에 대해 백 감독은 "원작에서 빠야족을 다루는 부분들이 생각보다 심각하더라. 표현을 어떻게 해야 할지, 아예 들어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라며 "그래도 원작에서도 큰 역할을 하는 분들이다. 드라마로 가지고 오면서 빠야족의 비중을 많이 뒀다. 시청자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나 역시 궁금하다. 모험이 될 것 같다. 하지만 걱정이 될 만큼 이슈를 다루진 않았다"고 기대를 부탁했다.


또한 백 감독은 "금요일 밤 생각 없이 즐길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10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