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박지훈 “귀여운 막내, 사극 말투 안 써”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박지훈 “귀여운 막내, 사극 말투 안 써”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박지훈 /사진=정재훈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박지훈이 귀여운 막내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 고원희, 김가람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미지 컨설턴트 고영수 역의 박지훈은 "영수는 막내라서 귀여운 이미지를 가지고 가고 싶었다"라며 "사극 말투를 일부러 쓰려곤 안 했다"고 말했다.


박지훈은 "사극 말투보단 현대적인 말투를 더 쓰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막내 영수가 탄생하지 않았나 싶다"라며 "또 영수가 향을 굉장히 좋아해서 향수에 집착하는 면이 있다"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를 그린다. 원작 소설을 쓴 김이랑 작가가 직접 집필에 나서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