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인가구 맞춤형 정책, 국민 참여로 발굴한다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8.3℃

베이징 12.1℃

자카르타 30.2℃

1인가구 맞춤형 정책, 국민 참여로 발굴한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인 가구에게 필요한 정책 논의, 광화문1번가 제6차 열린소통포럼 개최
행정안전부 로고
국민참여의 대표창구 ‘광화문1번가 열린소통포럼’이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정책 사각지대 발굴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17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 열린소통포럼공간에서 ‘1인 가구에게 필요한 정책’을 주제로 제6차 열린소통포럼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광화문1번가 홈페이지 또는 SNS(페이스북·유튜브)에서 실시간 중계를 보며 댓글로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핵가족화·개인주의·비혼주의 확산 등으로 1인 가구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통계청에 따르면 2000년 222만가구였던 1인 가구는 2010년 414만가구로 늘었고, 작년에는 585만가구로 전체 가구의 29.3%에 달한다. 이는 2인 가구 27.3%(546만), 3인 가구 21.0%(420만), 4인 가구 17%(339만)보다 높은 수치다. 이에 따라 전통적 다인 가구에 맞춰져 있는 정책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에 여성가족부는 2018년에 1인 가구 지원 대책을 포함한 ‘제3차 건강가정기본계획(2016∼2021년)’을 보완한 바 있다. 또 서울시는 2017년에 1인 가구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거쳐 ‘2019~2023년 서울시 1인 가구 기본계획’을 이달 중 수립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여성가족부와 서울시 공무원이 최근 중앙과 지역 차원에서 활발히 추진 중인 1인 가구 지원정책 동향을 소개한다. 또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1인 가구 여성과 중년이 직면한 현실, 1인 가구 공통 걱정거리인 식생활 문제점 등에 대해 민간 전문가들이 정책 제안을 발표한 후 국민과 공무원이 함께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인 가구 치안 문제에 힘쓰고 있는 경찰청, 1인 가구 커뮤니티 센터를 운영할 예정인 강남구, 경기행복주택 공급 대상 지역인 수원시 등 1인 가구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기관들도 포럼에 참석해 의미 있는 정책을 제안하고 함께 만들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조소연 행안부 공공서비스정책관은 “우리 사회에서 보편적인 가구 유형으로 자리 잡고 있는 1인 가구가 아직까지 정책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이번 포럼이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정책제안이 많이 발굴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