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통령 휴양지’ 경남 저도, 47년 만에 일반에 개방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17.8℃

베이징 10.2℃

자카르타 28.6℃

‘대통령 휴양지’ 경남 저도, 47년 만에 일반에 개방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916074519
대통령 휴양지로 알려진 경남 거제시 저도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됐던 경남 거제시 저도가 47년 만에 개방된다.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상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은 저도를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1년간 시범 개방한다고 16일 밝혔다.

저도 개방은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월 30일 저도 방문 당시 저도를 우선 시범 개방하고 관련 시설 등 준비가 갖춰지면 본격적으로 개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간 행안부 등 관련 기관은 협의를 통해 저도 개방을 준비해왔다.

시범 개방은 △매주 5일간(월·목 제외) 주간에 개방, 군 정비기간은 제외 △방문 인원 1일 최대 600명, 오전·오후 각 1회 1시간 30분씩 △산책로·모래해변·연리지정원(대통령별장과 군사시설은 제외)이다.

행안부 등 5개 기관은 시범 개방 시작일인 17일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저도 개방 협약식을 개최한다. 협약식에는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경남 행정부지사, 거제시장이 참석한다. 협약서에는 저도 개방과 관리권 전환 추진을 위한 기관별 역할, 저도 상생협의체 운영, 저도 시범 개방에 관한 세부사항 등이 담길 예정이다.

시범 개방 시작일인 17일에는 거제시 주관으로 궁농항 일원에서 지역주민 등이 참석하는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거제시 관현악단 축하 공연, 저도 개방 축하 퍼포먼스, 저도 뱃길 개통기념 해상 퍼레이드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47년 만의 저도 개방에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기념행사 후에는 첫 번째 공식 방문객 200여명이 유람선을 타고 저도를 방문, 약 1시간 30분 동안 섬을 둘러볼 예정이다. 저도 방문을 희망하는 경우 최소 방문 2일 전에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전화(055-636-7033, 055-636-3002), 방문 또는 인터넷(jeodo.co.kr)으로 신청하면 된다.

유람선 운항항로는 2시간 30분 코스로 거제 궁농항(출발) → 거제 한화리조트 앞 해상 → 거가대교 3주탑 → 저도(1시간 30분) → 거가대교 2주탑 → 중·대죽도 → 궁농항(도착) 순이다.

저도 개방은 중앙과 지방의 유기적인 협력과 공조를 통한 대통령 공약 이행사례다. 국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남해안 관광 활성화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 등 5개 기관은 시범 개방 기간 종료 후 운영 성과 등을 분석·평가한 후 전면 개방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