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도, 구제역·AI·ASF대비 24시간 비상상황체제 돌입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2.9℃

베이징 9.4℃

자카르타 28.8℃

충남도, 구제역·AI·ASF대비 24시간 비상상황체제 돌입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6일부터 내년 3월말까지 타 시·도보다 선제적 특별방역 추진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는 내년 3월까지 구제역·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방지를 위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충남도는 우선 시군을 비롯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및 농협 충남도지회 등 19곳에 특별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비상상황 체제에 돌입한다.

주요 추진내용은 △가축방역관, 축산농가별 전담관, 공수의, 방역지원본부 등 현장·전화예찰 강화 △공동방제단 및 시군보유 소독차량 123대를 활용, 매주 수요일 일제 소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철새분변 등에 대한 AI 항원검사 및 구제역 항체검사 등 6만1000건 실험실 검사를 실시하고 주 1회 도와 시·군 합동 교차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가축방역은 지자체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꼼꼼한 축사 내외소독 등 차단방역을 위한 축산농가의 책임의식이 가장 중요하다”며 “외부인 출입통제 등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도는 지난해에도 타 시·도 보다 1개월 앞서서 상황실을 설치·운영해 구제역·AI 비발생을 실현했으며 올해도 질병 없는 ‘청정 충남실현’을 위해 타 시·도보다 보름 앞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