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문재인 대통령, 조국 수사 방해하면 법적 책임 짊어질 것”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17.8℃

베이징 10.2℃

자카르타 28.6℃

황교안 “문재인 대통령, 조국 수사 방해하면 법적 책임 짊어질 것”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의 조국(법무부 장관) 수사를 계속 방해한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도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방해하는 일체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의 부당한 검찰 인사개입 겁박과 공보준칙 강화를 빙자한 검찰수사 보도 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 외압이고 방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조국 문제는 개인과 일가의 비리를 넘어 이 정권 인사들이 대거 가담한 권력형 게이트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조국 부부와 이 정권의 권력형 부패 카르텔에 대해 공정하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민주당이 한국당을 향해 정쟁 중단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지금의 경제 위기와 민생 파탄의 주범은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파면과 문 대통령의 사과만이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이 15일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 ‘남쪽 정부, 북쪽 정부’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황 대표는 “반헌법적 발언”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산가족 상봉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의 공동 책임론을 제기했는데, 우리가 뭘 잘못해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지 않았는냐”면서 “대한민국 대통령의 발언이 맞는지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즉시 발언을 공식 취소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 그래야 대한민국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22일부터 26일까지의 방미와 관련해선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확고한 입장과 북핵폐기의 목표를 갖고 방미 외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황 대표는 “또 북한 대변인 역할을 하면서 대한민국을 국제적 고립의 길로 끌고 가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