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남대 씨름부,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금·동 획득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2.9℃

베이징 9.4℃

자카르타 28.8℃

영남대 씨름부,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금·동 획득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 충주 세계 무예 마스터십 씨름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2019 충주 세계 무예 마스터십 씨름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영남대 씨름부 박찬주 선수(왼쪽)와 동메달을 획득한 코피 사무엘 선수가 6일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 =영남대
경산 장경국 기자 = 영남대학교 씨름부가 2019 충주 세계 무예 마스터십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했다.

16일 영남대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충주 장애인형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9 충주 세계 무예 마스터십 씨름 종목에서 영남대 씨름부 박찬주(21, 특수체육교육과 3학년) 선수와 코피 사무엘(40, Koffie Samuel, 박정희 새마을대학원 석사 2기) 선수가 금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무제한급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출전한 박찬주 선수는 180㎏이 넘는 몽골 선수들을 연달아 꺾으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찬주 선수는 “처음 개최된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세계 최고 씨름선수라는 타이틀을 갖게 된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다음 달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 체육대회에서도 꼭 금메달을 목에 걸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75㎏ 이하 체급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가나 출신의 코피 사무엘 선수는 “영남대에 유학와서 씨름을 처음 접했다”며 “이번 대회가 첫 공식 대회 출전으로 대회 출전을 위해 4㎏을 감량하는 등 씨름부와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한 끝에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전했다.

코피 사무엘 선수는 한국의 전통 스포츠를 직접 체험해보겠다는 목표를 갖고 이 대회에 참가 신청했다.

그는 “씨름을 배우고 대회에 참가해 본 것만으로도 뜻깊은 경험인데 동메달까지 획득해 꿈만 같다”며 “대회 준비를 하며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와준 씨름부 감독, 코치 그리고 김상현 선수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2019 충주 세계 무예 마스터십은 세계 유일의 국제 종합 무예 경기대회로 씨름, 유도, 태권도, 주짓수 등 20개 종목에 100여개 국가에서 온 4000여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올해 씨름 종목에는 14개국, 100여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