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체육진흥공단, 서울올림픽 31주년 기념식 개최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8.6℃

베이징 13.7℃

자카르타 30.6℃

국민체육진흥공단, 서울올림픽 31주년 기념식 개최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사 이미지)_CI_국문조합_상하
국민체육진흥공단이 17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서울올림픽 31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

‘마음·이음’을 주제로 하는 이번 기념식은 1988 서울올림픽 마스코트인 호돌이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이 함께하는 식전행사 퍼포먼스로 시작한다. 1988 서울올림픽의 화합과 2018 평창올림픽의 평화를 이어 2032 서울·평양올림픽으로 통일의 꿈을 향해 발전하는 대한민국 스포츠 역사를 영상으로 조명한다.

이연택 서울올림픽유치단 회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서울올림픽 출전선수 및 지도자, 서울올림픽자원봉사자회, 올림픽 동우회 및 유치단 등 총 300여명이 참석해 서울올림픽의 의미를 재조명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은 “30년 전 서울올림픽이 냉전시대의 종식과 세계 평화정착을 알리는 서막이었다면, 30년 후에 열린 평창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출발점이 되었다”며“내일 열릴 기념식을 계기로 공단은 앞으로도 서울올림픽의 가치와 평화정신을 더욱 계승 발전시켜 나가는 한편 스포츠가 한반도의 평화정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맡은 바 소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